2013 이전/일단까고보자

[일단까고보자] 네이트 모바일앱

hagulu 하구루2017.02.25 16:42

평소 뉴스 기사를 볼때 네이트 앱을 많이 사용한다. 시사, 스포츠, 연예 세개의 카테고리로 각각의 뉴스에 순위를 매겨서 보여준다. 일단 이슈가 되는 뉴스를 쉽게 한 눈에 볼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사용하게 된다. 그리고 베스트 리플이 잘 정리 되있어서 재치있는 리플을 쉽게 불 수 있다. 가끔 기사내용은 읽지 않고 베플만 보는 경우도 많다. 그리고 여자친구의 영향으로 가끔 톡이라는 것을 심심할때 보게 되는데 이것을 볼 때도 사용하게 된다. 출 퇴근 시간에 항상 보는 사용 빈도가 높은 앱 중의 하나이다.

 로딩도 길지 않고 사용성도 좋아서 앱 기능 자체를 깔 생각은 크게 없다. 너무 웹 뷰에 의존적이긴 하지만 사용하는데는 크게 문제될것은 없다.
 
 문제는 이들의 광고 행태이다. 다른 포털 사이트 앱과 달리 광고가 있는것 자체도 마음에 들지 않지만, 요즘 네이트(sk컴즈)의 상황을 보면 어느 정도 이해는 해줄 수 있다. 본인도 개발자로써, 뭐 돈은 벌어야 할테니. 하지만 광고를 올리는 방법이 너무 양아치같다.
 

 .       





 위 캡쳐 화면에서 보는 것처럼 메뉴 버튼을 가리도록 광고가 나온다. 앱을 구동했을때, 광고가 잠시 올로왔다가 사라지는 방식이다. 광고가 가리고 있는 시간이 꽤 될 뿐더러, 앱을 구동하고 바로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이 아니라, 화면이 다 나온 뒤 잠시 후에 올라 온다. 사용자는 앱을 구통하고, 무심결에 다른 버튼을 누르려고 하다보면, 광고가 올라와서 의도치 않게 광고를 누르는 경우가 많다. 광고주, 사용자는 원치 않는 광고 관리자만 배부른 전형적인 무효 클릭이다. 게다가 이들이 올리는 광고는 sk에서 운영하는 T-ad라는 광고 회사에서 진행하는 것이다.  결국 지내들 배불리기 위해서, 광고 주와 사용자를 우롱하는 것이다.
 더 웃긴건 T-ad가 이를 올린 다른 클라이언트 들에게 하는 처사이다.
 T-ad가 갓 서비스를 시작한 베타 시절 회자의 앱을 만드는데 적용을 해본 적이 있다. 우리는 광고를 앱 가장 상당에 올려 놓았다. 그리고 가끔 버튼이 광고 바로 밑에 보여지는 경우가 있다. 흔히 있는 일이기 때문에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런데, 광고 클릭이 좀 늘어나자, T-ad측에서 클릭을 유도하는 UI이므로 UI를 변경해 달라고 요청이 왔다. 버튼이 광고 주변에 있다는 이유였다. 광고가 버튼을 가렸다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그저 광고 밑에 버튼이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이렇게 다른 클라이언트 들에게는 까탈스럽게 굴더니, 자기네 앱에는 유도가 아니라 거의 낚시질을 하도록 광고를 올려 놓았다.

 현재 국내 포털은 네이버가 잠식하다 싶이하고, 다음이 그 다음으로 어느정도 포지션을 잡고있다. 네이트는 사활의 기로에 놓여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또한 최근 paran과 야후 코리아가 운영에 한계를 느끼고 웹 포털 서비스를 모두 접어 버렸다. 네이트도 이를 남일 같이 않게 지켜 봤을 것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이렇게 광고 수익 좀 벌자고 사용자와 광고주를 기만하는 기획은 누구 머리에서 나온 것일까?

포털은 사용자의 이용도에 따라서 가치가 평가 된다. 이런식으로 사용자를 기만 한다면, 이러한 포털에 이용도가 높아질 수 있을까? 작은 것 부터 하나하나 고쳐 나가서 다시 예전의 명성을 얻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몇자 끄적여 보았다.

이건 정말 아닌것 같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2013 이전/일단까고보자

[일단까고보자] 겔럭시 카메라

hagulu 하구루2017.02.25 16:22

지난 8월 삼성은 겔럭시 노트2, 겔럭시 노트 10.1 등 새로운 라인업을 소개 했다.


그리고 그와 함께 당당하게 소개된 겔럭시 카메라!





겔럭시s3의 카메라와 검색이 겹쳐서 찾기도 번거로운 이름이다. 출시 전에 이런걸 개발하고 있다는 소린 들었는데 어느새 만들어서 발표까지 해버렸다.

일단 까기 전에 일단 스펙을 정리 해보자
1600만 화소 CMOS이미지 센서,  광각 23mm, 광학 21배 줄 렌즈, 4.3 인치 디스 플레이
똑딱이 치고는 잘빠진 스펙임이 분명하다. 일단 자동 카메라를 사용하려는 사용자들에게는 인기가 있을만한 스펙이다. 몇년전의 일이라면 말이다.

그럼 본격적으로 까보겟다


1. 어정쩡한 포지션

최근에는 스마트폰이 급격히 보급이 되면서 그에 따라 똑딱이의 수요는 급격히 줄어 들었다.




 예전의 똑딱이 사용자들은 간단히 자신의 생활을 기록하거나, 여행등 추억을 꽤 쓸만한 화질로 간직하려고 하는 수요 였다. 하지만  최근 나오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들은 일반 사용자들은 크게 차이점을 못 느낄정도로 좋은 화질을 자랑한다. 그렇기 때문에 휴대성이 휠씬 뛰어나고 공유 면에서도 편한 휴대폰 카메라로 똑딱이의 수요가 넘어가고 있다. 또한 좋은 사진을 바라는 준 고급 사용자들은 이미 똑딱이는 관심 밖이 었다. 꽤 낮아진 가격으로 접하기 쉬워진 DSLR을 많이 사용하게 되었다. 그리고 최근 무게와 크기가 부담인 고급 사용자를 위하여 콤펙트한 미러리스 DLSR이 각광을 받고 있다. 점점 똑딱이의 경쟁력은 두말 할 필요도 없이 떨어지고 있다. 내 예상으로는 스마트폰의 카메라가 점점더 발전 함으로써 위에 보이는 사진의 판매 추의 예측량보다 훨씬 더 빨리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벌써 여기서부터 똑딱이로 나와 버린 겔럭시 카메라는 경쟁력이 없어 진다.
똑딱이 사용자들이 떠난 이유는 휴대성 때문인데, 원할한 공유가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일까.
카메라 용어로 핀이 나가버린 것이다.

2. 요금제? 돈문제!

 겔럭시 카메라의 두번째 무리수는 3G/4G 데이터 사용 가능이다.
평소에는 크게 꺼내 쓰지도 않는 카메라를 위해서 데이터 요금제를 가입해서 쓸사용자가 얼마나 있을까? 삼성에서 내 놓을테니 특화 요금제가 생기긴 하겠지만, 언제 쓸지도 모르는 카메라를 위한 데이터 요금이라니..... 뭐.. 요금제 빌미로 공짜로 뿌리지 않을까 싶긴하다. 일부는, 데이터 요금제 가입하지 않고 사용하면 되지 않겠나? 싶겠지만.. 3G/4G사용 때문에 들어간 칩을 핑계로 가격이 일반 똑딱이라고 할 수 없는 가격이 나올 것이 뻔하다. 아이패드 처럼 와이파이 전용 모델이 나오면 모르겠지만 그런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것 같다. 차라리 겔럭시 카메라가 나오기 전에 삼성에서 선보인 미러리스 와이파이 모델  NX 시리즈가 차라리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
와이파이만 지원이 되고 요즘 각광 받는 미러리스 카메라니 여기가 좀더 포지셔닝이 깔끔해 보인다.





위에 보이는 세 가지 모델로 와이파이 카메라가 나왔었다.
이 카메라 시리즈가 나왔을때 혹시... 안드로이드가 탑제된 카메라가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실제로 나와 버린것이다.

정말 이 겔럭시 카메라를 경쟁 모델로 키워 나갈껀지는 의문이지만, 실험적인 하나의 케이스로 남고 끝나길 바란다. 알단까고보자 포스팅의 첫번째 타겟으로 잡은것 이유도 너무나도 명확히 이건 아니라고 생각이 들어서 가볍게 글을 쓸수 있을 것 같아 서이다..

정말 이건 아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hagulu.com

.....

VISITED

Today : 103

Total : 119,814

Lately Comment